홍천뉴스
오피니언번안시조
나는 이제 누구와 함께 정담을 나눌 것인가 : 南樓中望所遲客[2] / 고봉 기대승
홍천뉴스  |  webmaster@hcsinmoo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4  09:53: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남루는 글자 그대로 남쪽에 있는 누각이다. 사방위 중 동은 해가 떠오르는 찬란함을 간직함 때문에 제일로 생각하는 경향이 대체적이며, 남쪽은 그 햇빛을 받아 중천에 떠있는 햇살은 따뜻함의 상징이다. 그래서 흔히들 남창南窓이라고 했다. 남루도 이런 면에서는 따뜻하고 편안한 느낌을 준다. 남루에서 늦게 오신 손님을 두고 긴 호수 넓은 곳에 밝은 달이 깊숙하게 잠기었는데, 나는 이제 누구와 함께 정담을 나눌까 라고 읊었던 시 한 수를 번안해 본다.

   
 

南樓中望所遲客(남루중망소지객)[2] / 고봉 기대승
멀리 멀리 바라본지 오래도 되었느니
여러 곳 배회하며 해저물까 근심인데
호수에 달 잠겼으니 함께 정담 나눌까.
遙遙望已久    徘徊愁日夕
요요망이구      배회수일석
長湖蘸明月    晤言誰與適
장호잠명월      오언수여적

나는 이제 누구와 함께 정담을 나눌 것인가(南樓中望所遲客2)로 제목을 붙여본 오언율시다. 작자는 기대승(奇大升;1527~1572)이다. 위 한시 원문을 의역하면 [멀리멀리 바라본 지 이미 너무 오래 되었으니 / 여러 곳 배회하면서 해가 저물까 근심스러워라 // 긴 호수 넓은 곳에 밝은 달이 깊숙하게 잠기었는데 / 나는 이제 누구와 함께 정담을 나눌 것인가]라는 시심이다.

위 시제는 [남루에서 늦어 오는 손님을 맞다2]로 번역된다. 전구에서 시인은 [뭇 꽃들은 비로 쓸어낸 듯이 적막하기만 하고 / 봄은 왜 이다지도 빨리만 가는 것일까 // 깊은 이 감회를 아직 스스로 쏟지도 못했는데 / 이처럼 마음에 맞는 손님이 있어야 하겠는데]라고 했다. 손님을 맞을 준비를 하면서 초조한 마음을 감출길이 없음을 밝히고 있다.

그래서 만날 것이라는 간곡한 시인은 마음 한 가닥을 모아서 읽어낼 수 있었다. 멀고도 멀리서 바라본 지 이미 오래 되었으니, 여러 곳을 배회하며 해가 저물까 행여나 근심스러워라라는 시심 덩어리다. 여기에서는 그대로 손님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는 실날 같은 희망이나마 담고 있어 보이지만 화자의 입을 빌은 시인의 심정은 낙심하는 모습을 보인다.

화자는 자연이란 객관적 상관물이 다소를 원망해 보이는 야릇한 심정까지도 가볍게 나타난다. 긴 호수에 밝은 달이 깊이 잠겼으니, 나는 과연 오늘밤에 누구와 함께 정담을 나눌 것인가라는 심회어린 마음 한구석을 가볍게 보인다. 여기에서는 지금까지도 오지 않는 손님인데 더는 기다릴 것이 없음을 보인다.

위 감상적 평설에서 보였던 시상은, ‘멀리 보아 오래되어 배회하니 근심하고, 긴 호수에 밝은 달은 뉘와 함께 정담할까’라는 시인의 상상력을 통해서 요약문을 유추한다. 작가는 고봉(高峯) 기대승(奇大升:1527∼1572)으로 조선 중기의 문신이자 성리학자이다. 여덟 살에 모부인이 졸하자 대단히 슬퍼하였던 것으로 알려진다. 3년 상을 다 마치고 향리의 서당에 나아가 글을 배우며 학업에 더욱 부지런하였으며 시구를 지으면 다른 사람을 놀라게 하였다고 전한다.

【한자와 어구】
遙遙: 멀리멀리. 望: 바라보다. 已久: 이미 오래다. 徘徊: 배회하다. 서성거리다. 愁: 근심스럽다. 日夕: 날이 저녁이다. 날이 오래다. // 長湖: 넓고 긴 호수. 蘸: 담그다(담글 잠). 明月: 밝은 달. 晤言: 밝은 말. 마주 대하는 서로의 대화함을 상징함. 誰與適: 누구와 더불어 조우할까? 혹은 만날 수 있을까?

   

 

 

장희구 張喜久(문학박사 / 문학평론가·시조시인)
아호 : 瑞雲·黎明·友堂
한국문인협회 회원 / 한국시조협회 부이사장
(전)한국시조사랑시인협회 국제교류연구소장
조선대학교 대학원 국어국문학과(문학박사)
남부대학교·북경경무직업대학 교수 역임
조선대·서울교대·공주교대·광주교대 外 출강

< 저작권자 © 홍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홍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제522호 기업탐방 | 웰빙 바람속에 저염자연식품의 선두주자로 우뚝 선 홍천웰빙식품
2
버려진 땅과 저수지가 관광명소로 탈바꿈 ‘눈길’
3
될수없다---홍천-용문간 전철개설사업---될수있다
4
세계적인 슈퍼푸드 퀴노아, 홍천에서 대량 재배 성공
5
주민이 함께하는 살기 좋은 행복한 마을 만들기의 선두 주자 “동면”
6
테마5_알고보니 세계 속의 큰 은행.. 신협, 글로벌 위기 속 돋보이는 신협
7
테마4 _ 보험도 서민맞춤… 신협보험 인기 / 빠르고 편리한 신협 전자금융 서비스
8
테마 6 _ 지역과 상생(相生)하는 신협
9
팸투어 농특산물 홍보 효자노릇 톡톡
10
“우체국택배가 약국입니다” 김영권 집배원
11
“안전한 사회, 성숙한 자치로 행복한 대한민국”
12
테마3 _ 착한금융, 문턱 낮은 대출서비스를 찾아라
13
김금녀 홍천환경산업 대표, 중소기업 경영인 대상 수상
14
테마2. 저금리시대 신협으로 눈을 돌려라
15
홍천 안에 또 다른 홍천이 있는 곳! 서면 모곡2리 마을
16
홍천군 각종사업 큰 성과. 꿈에 그린 전원도시 실현을 위한 ‘기폭제’
17
소비자 직접 찾아가는 공격적 마케팅으로 홀로서기 성공할 것
18
제462호 홍천강 탐사기행 102 팔봉산과 작은 남이섬 그리고 한강
19
테마1 _ 창립 52주년 맞은 한국신협
20
“살기 좋은 「꿈에 그린 전원도시 홍천」을 완성해 나갈 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홍천군 홍천읍 석화로 86(희망리)  |  대표전화 : 033)433-0310  |  팩스 : 033)433-032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강원 아 00110 등록일 : 2011. 11. 14   |  발행인 : 임정식  |  편집인 : 임정식  |  청소년보호책임자:임정식
Copyright 2011 홍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csinmoon.co.kr